Thema - 순수하고 유치하고 천진난만한: KIDULT TOY

기사 차주헌


 

You Still Have Enough Time To Make Your Dream Come True 

유치했지만 순수하고 마냥 행복했던 그때. 어린 시절을 그리워하지 않는 어른은 없을 것이다. 지금은 몸도 마음도 모두 커버려 더 이상 그 때만큼의 천진난만함은 찾아볼 수 없지만, 성인이 된 지금도 ‘아이들의 전유물’이라 여겨지던 장난감에 전문적으로 탐닉하는 ‘키덜트’들이 있다. ‘어른이’들의 눈으로 보아도 여전히 재미있고 아름다운 ‘키덜트 토이’들을 모아보았다. 이번 어린이날에는 조카나 자녀들의 선물과 함께 내 것도 살짝 장바구니에 담아보는 건 어떨까?

클래식하고도 레트로한 그 시절의 전자오락

LOVE HULTÉN

Instagram: @lovehulten
Facebook: @lovehultenau
www.lovehulten.com

최첨단 기술이 우후죽순처럼 쏟아지고, 게임업계에도 마치 실제와 같은 컴퓨터 그래픽을 자랑하는 타이틀, 콘솔들이 즐비하다. 그런데 눈이 즐거운 고사양 게임을 즐기면서도, 마음 한 켠에는 그 옛날 오락실에서 즐기던 ‘전자오락’의 감동을 느낄 수 없다는 아쉬움이 남아있다. 이로 인해 과거의 향수를 느끼는 사람들, 80-90년대 전자오락이 주던 감동을 잊지 못한 키덜트들에게 레트로(고전) 게임이 대유행이다.



스웨덴의 디자인 그룹이자 공방인 LOVE HULTÉN은 레트로한 디자인을 가진 다양한 복고 아이템을 제작하고 있다. ‘레트로(Retro)’라는 단어는 추억, 회상 등을 뜻하는 ‘Retrospect’에서 파생돼, 복고풍 디자인을 일컫는 말이다. 오래전에 즐기던 ‘보글보글’, ‘갤러그’ 등 고전 게임을 구동시키는 게임기부터 실제 작동하는 워키토키, 라디오까지, LOVE HULTÉN이 제작하는 아이템들은 하나같이 복고풍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계속)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장난감
Playmobil®

Instagram: @pmkorea
Facebook @pmkorea
www.iqbox.com l www.playmobil.com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장난감으로 알려진 플레이모빌(Playmobil)은 독일의 기업 게오브라 브란트슈테터에서 1974년 탄생했다. 7.5cm의 규격화된 키, 양팔과 하반신, 고개가 돌아가는 플레이모빌은 특유의 웃는 얼굴(Klicky Face)로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며 아동들이 주체적으로 놀이에 스토리를 부여하는 것을 노려 디자인됐다.



플레이모빌의 피규어는 어린이의 시선으로 본 사람의 얼굴을 담고 있다. 둥근 눈과 둥근 얼굴, 웃는 표정은 단순하면서도 여러 가지 기분과 행동, 직업과 성격 등을 함축할 수 있는 수단이 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플레이모빌 속 세상에서 아이들은 그들만의 이야기를 펼쳐낼 수 있는 것이다. (계속)



 

You can be whatever you want!

Barbie®

Instagram: @barbie
Facebook: @barbie
barbie.mattel.com
barbiemedia.com

환갑을 앞둔 나이에도 여전한 8등신 미모를 자랑하며 180종 이상의 전문직종을 소화해내고 있는 여성이 있다. 바로 1959년에 탄생한 바비(Barbie)다. 대부분의 여자아이들이 하나씩 가지고 있거나, 한번쯤 가져본 바비는 길쭉한 팔다리와 늘씬한 몸매를 자랑하는 인형이다. 


 
최초의 바비는 미국의 장난감 회사 마텔(Mattel)을 설립한 루스&엘리엇 핸들러 부부에 의해 만들어졌다. 그녀의 딸인 바바라가 종이 인형을 가지고 노는 모습에서 착안한 바비인형은 미국 Wisconsin 주 Willow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설정으로, 마치 현존하는 듯한 스토리텔링을 내세워 더욱 인기를 끌었다.  (계속)




무한한 가능성의 네모 블록

Lego®

Instagram: @legokorea.official
Youtube: lego
www.lego.com/ko-kr
 
키덜트들의 대표적인 취미 생활, ‘레고’는 전 세계 인구 중 40억 명 이상이 가지고 놀아본 적이 있다고 할 정도로 대중적인 장난감이다. 무한한 가능성을 가질 것, 성별/나이를 초월할 것, 유행을 타지 않고 상상력과 발전성을 지향하며 안정성이 높고 품질이 좋을 것 등을 제품 개발의 10가지 원칙으로 삼은 레고는, 스마트폰과 비디오 게임으로 세계 여러 완구업체들이 몰락해가는 와중에도 여전히 성장하며 굳건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1970~80년대에 출시된 모델과 최근에 출시된 제품들도 호환될 정도로 완벽한 규격화와 시스템을 자랑하는 레고는 가히 블록형 완구에 대한 표준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레고의 각 제품은 기성품으로써도 훌륭하지만, 주어진 설계도를 따르지 않고도 다른 무엇이든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점이 바로 경제력과 정보력을 갖추게 된 키덜트들의 구매욕을 자극한 것이기도 하다. (계속)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018년 5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