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A' Design Award: 출품작 모집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인 어워드 (World's Most Influential Design Award)라는 타이틀을 가진 A' Design Award(에이 디자인 어워드)에서 다양한 디자인 영역의 2018-2019년도 수상작 선정을 위해 2월 28일까지 출품작 모집을 시작한다. (https://competition.adesignaward.com/registration.php) 에이 디자인 어워드는 연례적으로 개최되는 전세계 최고의 국제 디자인 심사대회다. 전 세계 모든 영역 최고의 디자이너들을 위한 디자인 대상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준비되어 있다. 경연 공모작들은 경력 있는 학자들, 특출한 기자들과 저명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영향력 있는 심사위원 패널의 상호 심사하에 익명으로 평가된다. 에이 디자인 어워드는 금/은/동 각각 상을 받을 모든수상자들에게 명예와 국제적인 주목, 인지도를 보장하는 공신력있는 디자인 어워드다. 에이 디자인 어워드는 전세계의 디자인적 가치가 높은 작품들을 심사하고 조명하며, 걸출한 양질의 작품에 명예를 수상해왔다. 에이 디자인 어워드는 국내를 포함, 미국, 중국, 일본, 이탈리아 등 우수한 디자이너들과 관련 업계에 공신력을 인정받으며 매해 다양한 분야의 디자인 관련 산업에서 심사를 위해 작품을 제출하고 있다. 에이 디자인 어워드는 [우수 산업 디자인], [우수 건축 디자인], [우수 제품 디자인], [우수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우수 서비스 디자인], [우수 패션 디자인] 등 디자인과 연관된 다양한 분야에서 출품작을 받고 있으며, 학계, 업계와 언론 등 전 세계의 디자인 전문가 211인의 심사위원단이 출품작을 평가하게 된다. 또한, 에이 디자인 어워드는 타 디자인 어워드와는 달리 탄탄한 배경의 심사위원단 뿐만 아니라 디자인 관련 동종업계 종사자들의 피어 리뷰(Peer-review: 동료 심사), 투표를 진행하고 있어 현실성있는 평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심사위원단https://competition.adesignaward.com/jury.html) 지난 2017-2018년도 역시 가전, 가구, 패션, 완구, 건축 및 인테리어, 문화 컨텐츠 등 다채로운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출품작들에 금/은/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 (Yosegi Multifunctional Stool by Yoshiaki Ito) (Efjord Cabin by Snorre Stinessen) (Tofana Hotel by Lukas Rungger, Marina Gousia, Christian Rottensteiner and Lea Mittelberger) (Marn Hotel Amenities by C.H Chang, H.A Chang, Y.Q Luo and S.C Huang) 에이 디자인 어워드는 전 세계 모든 창의적 영역에서 최고의 디자인 작품들을 발굴하고 홍보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에이 디자인 어워드의 기본 목표는 세계 각 분야 최고의 디자인 작품에 주목함으로써 좋은 디자인의 실천과 원칙에 대한 세계적인 의식과 이해를 만드는 것이다. 에이 디자인 어워드의 최종 목표는 전세계 디자이너들, 회사들 그리고 브랜드들로 하여금 사회를 이롭게 하는 더 나은 제품과 프로젝트를 만들어내도록 하는 것이다. (90 Deg Bamboo Chair Within Bag by Jeff Ching-Wen Chang) (Bindship Binder clip by Ju Yun Chung) (Stay Sixty Refillable Drinks Bottle by Two Create Studio) (Wanglaoji Black Herbal Tea Beverage by Tiger Pan) 에이 디자인 어워드는 디자이너들이 더 좋은 아이디어를 내놓을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과학, 디자인, 창의성과 기술의 경계를 개척하며 사회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인류애적 목표를 가지고 있다. 수상디자인 작품에주어지는 에이 디자인 어워드 수상자 로고는 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것에 기여하는 참신하고 실용적이며 효율적인 디자인을 의미한다. (Impression Nanxi River Multifunctional hall by Ting Wang) (MODERN LODGE Residential House by KEM STUDIO) (G Space Hair Salon by Ming-Hong Tsai and Zhi-Yin Liao) (에이 디자인 어워드 트로피) 수상작은 2월28일까지 지원 받으며 결과는4월15일에 발표된다. 전세계의 디자이너들은에이 디자인 어워드 홈페이지(https://competition.adesignaward.com/registration.php)를 통해 출품작을 등록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링크(https://competition.adesignaward.com/call-for-entries-ko.html)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르셀 뒤샹

국립현대미술관은 미국 필라델피아미술관과 공동 주최로 마르셀 뒤샹의 삶과 예술을 집중 조명하는 《마르셀 뒤샹》 展을 4월 7일까지 MMCA 서울에서 개최한다. 마르셀 뒤샹은 미술의 역사에 있어서 ‘창조’와 ‘해석’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바꾸며 새로운 예술의 정의를 만든 현대미술의 선구자로 평가받는다. 뒤샹은 파리의 입체파 그룹에서 활동하며 유명세를 치렀고, 25세에 회화와 결별하면서 평범한 기성품을 예술적 맥락에 배치해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레디메이드’ 개념을 만들어 예술의 정의를 뒤집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뒤샹의 삶과 작품에 영향을 준 사진작가 만 레이, 건축가 프레데릭 키슬러, 초현실주의 작가 앙드레 브르통, 영국의 팝아트 거장 리처드 해밀턴 등 다양한 예술가들과 생전의 협업 모습도 만날 수 있다.

Jasper Morrison: THINGNESS

피크닉은 2019년 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여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슈퍼노멀’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첫 회고 전시 《Jasper Morrison: THINGNESS》 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철저히 실용 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을 소개한다. 또한 ‘평범함의 위대함’을 믿는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 우리 가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 사진,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 할 수있다.이번 전시는 단순한 이미지나 한줄의 텍스트 같은 사소한 모티브에서 출발한 아이디어가 오랜 과정을 거쳐 ‘물건(Thing)’으로 탄생하기까지의 다양한 사례들을 만나면서, 과연 ‘좋은 물건’이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하는 본질적인 질문에 집중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백현진 개인전

PKM 갤러리는 미술, 음악, 문학, 영화 등 다양한 예술 분야의 최전방에서 실험적인 활동을 펼쳐온 작가 백현진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에서는 주 1회 이상 진행되는 작가의 즉흥 퍼포먼스와 신작 회화 60여 점이 공개된다. 무엇을 어떻게 그릴 것이라는 뚜렷한 계획이나 목적없이과정에몸을맡겨도출된우연,예측불가,불연속적화면은백현진회화의트레이드마크다.이번전시에서는93x93cm라는같은 크기의 정방형 캔버스로 회화의 형식을 한정했다. 언뜻 질서정연해 보이는 동일한 포맷은 작가, 기획자, 관객 누구나 마음대로 작품을 선택하여 자유롭게 조합, 설치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즉 무질서를 위한 최소한의 룰이다. 반복적인 패턴에서 불가해한 도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을 담지한 백현진의 ‘모듈(Module) 형식의 회화’들은 벽지 또는 난장처럼 바닥을 면한 벽에서 높은 천장의 벽면까지 전시장을 분방하게 둘러싸며, 관람자의 감각을 신선하게 환기시킬 것이다.

에이피사진전-너를다시볼수있을까

세종문화회관미술관에서3월3일까지《에이피사진전–너를다시볼수있을까》展을개최한다.AP통신은로이터,AFP등과함께세계3 대통신사중하나로전례없는뉴스수집을통해광범위한주제범위를세상에알려왔다.보도사진의백미라할수있는사진들과인간의 감성과 드라마를 전달할 수 있는 예술 작품성 있는 사진들로 구성됐다. 건조해 보이는 보도사진의 편견을 부수고 인간의 숨결로 누구보다 깊게 파고들었던 카메라의 호흡들은 인류가 만들어온 역사, 정치, 이념을 뛰어넘어 인간의 감정 곁으로 다가간다. 이번 전시에서는 세계의 톱뉴스에 올라오는 AP통신사의 주요 사진 작품 중 200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피에르쥘 : 더 보헤미안

K현대미술관은 프랑스 유명 아티스트 듀오인 피에르 꼬모이(Pierre Commoy)와 쥘 블량샤르(Gilles Blanchaer)의 《피에르쥘 : 더 보헤미안》 展을 3월 17일까지 개최한다. 1970년대 후반부터 현재까지의 피에르와 쥘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그들은 피에르가 촬영한 인물 사진 위에 쥘이 페인팅한 후, 이를 직접 제작한 특별한 액자에 담아냄으로써 하나의 작품을 완성한다. 이처럼 사진 회화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고, 특유의 에로틱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유토피아에 대한 판타지를 표현하는 피에르와 쥘은 포스터 모더니즘의 선구자로 평가된다. 피에르와 쥘의 작품은 패션, 광고 등 대중문화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장르별 크로스오버를 통해 프랑스 시각 문화를 선도한다. 이번 전시에서 관객들은 그들의 작품과 함께 동시대 유럽 미술의감성을느낄수있을것이다.

반항의 거리, 뉴욕

성수동 서울숲 아트센터는 3월 20일까지 그래피티 아트로 물들었던 80년대 뉴욕의 거리를 재현한 《반항의 거리, 뉴욕》 展을 개최한다. 전시는 입구에서부터 표현적 자유를 극대화한, 새로운 문화콘텐츠가 된 순수예술의 한장르로서 그래피티의 역사를 느낄수있다. 아이가 그린듯 장난스럽고상상력이넘치는 낙서화와 개성과 메시지가 뚜렷한 랩, 브레이크 댄스, 보드 등을 즐기는 힙합 문화가 녹아든 그래피티 아트가 현대미 술로서 자리를 잡는 데에는 ‘검은 피카소’ 장미셸 바스키아와 ‘귀여운 낙서 예술가’로 불리는 키스 해링의 공이 컸다. 바스키아와 키스 해링 등 작가들의 작품을 볼 수있는 이번 전시를 통해 그래피티와 힙합이 어우러진 뉴욕의 80년대 거리를 느껴볼 수 있을것이다.

A’ Design Award: World Design Rankings 2018 발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인 어워드(World's Motst Influential Design Award)라는 타이틀을 가진 A' Design Award(에이 디자인 어워드)에서 건축, 인테리어, 제품 디자인 등 다양한 영역에서 수상자 및 수상작을 발표하고, 그에 따른 World Design Ranking을 발표했다. 디자인 트렌드의 흐름을 정확히읽고, 한해 동안 훌륭하다 평가받을 만한 디자인 작품을 선정하는 A' Design Award는 World Design Ranking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수상 부문은 가구 디자인, 인테리어 디자인, 건축, 그래픽 디자인, 조명 디자인, 산업 디자인 등 전체적인 디자인 분야를 아우르고 있으며, 수상작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공평한 심사 과정을 통해 선정된다. 그중 한국은 126개 상을 수상하며, 총 99개 심사국 중 독일과 스페인, 네덜란드에 이어 상위 15위에 랭크되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특히, 제품 디자인과 심볼, IOT 디자인 분야에서 강세를 보였으며, 웅진 푸드 디자인 팀, 고숙, 김가현, 이원찬, TIST 등 126 팀이 수상자 명단에 올랐다. 최상위 랭크에는 미국과 중국, 일본, 이탈리아가 이름을 올리며 다양한 디자인 부문에서 활약하고 있음을 증명했다. 다음 링크를 통해 더 자세한 랭킹 및 어워드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http://worlddesignrankings.com/#rankings) 여러 분야 중 건축 분야(Architecture Design)과 인테리어 디자인(Interior Design)을살펴보면, 화려하면서도 다채로운스타일의 수상작들을 만나볼 수 있다. 2018WDR 건축 및 인테리어 분야의 몇몇 수상작을 소개한다. Impression Nanxi River Multifunctional hall by Ting Wang *클릭하시면 관련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Light Waterfall Sales Center by Kris Lin and Jiayu Yang *클릭하시면 관련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MODERN LODGE Residential House by KEM STUDIO *클릭하시면 관련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New Design for DSK Bank Flagship Branch by DA Architects *클릭하시면 관련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Creative Incubators Office space by Rui Zhao *클릭하시면 관련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키스 해링 - 예술은 삶, 삶은 곧 예술

DDP 동대문디자인플라자는 3월 17일까지 키스 해링 회고전 《키스 해링 – 예술은 삶, 삶은 곧 예술》 展을 개최한다. 키스 해링은 1980년대 단 10 년동안의 불꽃같은 작업 활동을 통해 에이즈라는 병마와 싸우며 자신의 예술세계를 퍼트렸고, 세계 평화, 인종 차별 철폐 등 ‘모든 이를 위한 예술’ 을 꿈꾸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키스 해링의 초기 작품부터 에이즈 진단을 받고 타계하기 전까지 작업했던 작품들을 선보인다. 10년간 짧은 작업 기간 동안 페인팅, 드로잉, 조각, 앨범 아트와 포스터 등 다양한 매체로 방대한 작업을 했던 키스 해링의 주요 작품들과 그가 활동하던 모습이 담긴 사진, 관련 영상, 콜라보레이션 상품들을 볼 수 있다.

이스트빌리지 뉴욕: 취약하고 극단적인

서울시립미술관은 2019년 2월 24일까지 서소문 본관에서 열악한 조건에도 치열한 창작의 장이 되었던 1980년대 뉴욕 이스트빌리지를 조명하는 기획전 《이스트빌리지 뉴욕: 취약하고 극단적인》 展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1980년대 이스트빌리지에서 활동하던 작가들의 실존적 삶에 주목하 고, 예술 활동을 통해 사회, 전시적 참여를 실천한 작품들을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총 26명의 작가를 초대하여 75점의 작품을 선보이는 이 전 시는 작품이 창작된 당시의 사회, 정치적 상황 속에서 각자의 치열한 삶을 살았던 작가들의 경험이 한데 녹아들어 있는 예술적 맥락을 보여주 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스트빌리지 뉴욕: 취약하고 극단적인》 展은 동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한 이슈들의 구체적 맥락을 중심으로 우리의 현실 속에서 이스트빌리지를 재정치화하는 기회를 갖고자 한다. 이러한 여정이 예술의 사회적 역할을 조망하는 동시에 시공간적 거리를 뛰어넘어 당 대와 지금을 잇는 현실의 경험을 공유하고, 공감을 통한 참여와 개입을 이끌어내는 플랫폼 구축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제18회 송은미술대상전

송은문화재단은 젊고 유능한 미술작가를 발굴, 지원하고자 송은미술대상을 통해 매년 공정한 심사를 거쳐 우수한 수상자를 배출해 왔다. 송은문화재단은 설립부터 현재까지 조용하지만 꾸준하게 미술계 젊은 인재들의 전시와 연구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대상 작가 선정을 위한 최종심사인 《제18 회 송은미술대상》 展에는 최종 4인의 후보자 김준, 박경률, 이의성, 전명은 작가가 참여해 심사를 받게 된다. 김준 작가는 지질학적 연구를 기반으로 특정한 장소에서 발생하는 소리를 관찰 및 탐구하고, 녹음한 결과물을 아카이브 형태로 재구성한 사운드 스케이프 작업을 꾸준히 선보여왔다. 박경률 작가는 다양한 미지 기호들을 하나의 화면 안에 콜라주하고, 이들이 화면 안에서 구성하는 내러티브를 통해 무의식의 영역을 탐구한다. 이의성 작가는 개인이 사회구조에 적용하는 방식들에 대한 관심으로 이를 관찰하고 재해석하는 작업을 전개해왔다. 특히 예술에서의 작업(Artwork)이 사회가 정의하는 일(Work)의 개념에서 노동생산성의 범주에 들어가는 것이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에 기초하여 예술노동과 그것을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한 이중의 노동에 대해 탐구한다. 전명은 작가는 사진을 통해 대상의 보이지 않는 이면의 의미를 탐구하여 ‘본다’는 행위에 대한 근본적인 의미를 묻는 작업을 시도했다.

무한주 Endless Column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라이즈호텔은 2019년 3월 3일까지 조각가 권오상, 김인배, 이동욱 3인이 참여하는 그룹전 《무한주 Endless Column》 展을 개최한다. 이 3인의 조각가들은 두드러지게 정통 조각의 노선에서 벗어나 조각 언어의 한계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새로운 매체 적용이나 시지각적 방법론을 제시함으로써, 젊은 시절부터 꾸준히 주목을 받아왔던 작가들에 해당한다. 본 전시는 이제 중견 조각가의 자리에 들어선 이들의 근작을 ‘무한’의 역설과 연결 지으려는 시도이다. 무한은 ‘완전히 없음’의 개념과 함께 인간이 만들어낸 추상적 개념이다. 3인의 조각가들도 유한한 수단이 만들어낸 무한의 상징들이 조각 공간에서 어떠한 방식과 양상으로 전이되는지 보여줌으로써, 조각이 창조하는 공간에서 발현되는 무한성의 예술적 의미를 규명하려 한다.

푸룻푸룻뮤지엄

문화 및 전시기획 전문회사 (주)이타는 인사동 컬쳐스페이스에서 과일을 테마로 한 체험형 전시공간 《푸룻푸룻뮤지엄》 展을 국내 최초로 선보 였다. 푸룻푸룻뮤지엄은 색다른 과일 놀이터를 표방하며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다양한 과일들을 소재로 각각의 다채로운 색감과 독특한 촉감, 고유한 마감 등 과일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색다른 시선으로 재해석하여 공감각적으로 구성해 낸 이색 체험 전시공간이다. 현대미술 작가들과 큐레이터, 디자이너 등이 참여한 이번 전시는 작가와 작품 중심의 일방향 방식에서 탈피해 관람객이 전시물과 공간을 놀이로 자유롭 게 즐길 수 있는 능동적 전시라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독창적이고 흥미로운 체험전시를 놀이처럼 즐기는 신개념 엔 터테인먼트 공간으로 관람객 모두가 반복되는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과일을 통해 비타민 충전의 시간을 느껴보길 바란다.

메종&오브제 파리

2019년 1월 18일부터 22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 전시장에서 5일간 《메종&오브제 파리》가 개최된다. 메종&오브제는 1955년 이래, 홈 데코, 인테리 어 디자인, 건축 그리고 라이프스타일 문화를 이끌어가는 디자인 업계의 전문가들에게 세계 최고의 이벤트로 자리매김하여 왔다. 새로운 네트워킹 을 창출하며 신진 인재를 발굴하는 메종&오브제는 현재와 미래의 트렌드에 대한 통찰력을 일깨우는 최신 영감들을 1년에 두 번 발표한다. 이 결과 로 메종 오브제 전시회는 브랜드 개발 및 비즈니스 성장에 효과적인 촉매가 되어 왔다. 2019년 1월 전시회 테마는 유머러스함을 갖춘 ‘Excuse my French!’로 선정되었다. 이번 테마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프랑스가 다시 부상하는 현상을 진지하게 분석해볼 것이다. 매 전시회마다 약 3,000개의 전 시 업체와 85,000명 이상의 단일 방문객을 기록하고 있으며, 그 중 해외 방문객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해외 방문객들은 프 랑스의 새로운 디자이너와 신진 브랜드들을, 프랑스 방문객들은 ‘메이드 인 프랑스’를 활용할 기회를 접하게 될 것이다. 메종&오브제는 매 시즌마다 독창적이면서도 이 시대에 뛰어난 영향력을 끼치는 디자이너들을 선정하고 있는데, ‘올해의 디자이너’로 뽑힌 독일 디자이너 세바스티안 헤르크너 는 서른일곱 살에 놀라운 커리어로 1월 전시회의 주인공이 되었다. 세계적인 디자인 브랜드들과 지속적인 콜라보를 이어나가고 있는 그는, 2018년 도에만 21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그중에는 세계적인 브랜드 모로소(Moroso), 데돈(Dedon), 토네트(Thonet) 및 린테루(Linteloo)가 포함되어 있다. 헤르크너는 전통과 창조를 융합하거나, 최신 기술과 장인정신을 조화롭게 아우르는 디자인을 개발하는 데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전시명: 《메종&오브제 파리》 전시 기간: 2019년 1월 18부터 22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화요일 오후 6시까지) 전시 장소: 파리 노르 빌뺑뜨 전시장 (Paris Nord Villepinte) 문의: 070-4337-6954 (메종&오브제 한국 공식 사무국)

핀치-투-줌

아트선재센터는 2019년 1월 20일까지 주한 프랑스문화원 및 프랑스대사관의 후원으로 프랑스 작가 줄리앙 프레비유의 국내 첫 개인전 《핀치- 투-줌》 展을 개최한다. 줄리앙 프레비유의 작업은 근대 이후 산업과 기술의 발전이 인간 신체 움직임에 미친 영향에 대한 의문과 관심에서 출 발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기술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고안된 신체 동작에 대한 연구를 기반으로, 기술 기반 사회의 생산성과 효율성 에 대한 의문과 생각을 영상, 드로잉, 설치 등 다양한 매체로 보여준다. 프레비유의 작업은 가장 사적인 영역이라고 할 수 있는 개인의 몸과 그 신체적 동작이 현대 사회의 기술 개발과 사유재산, 노동 문제와 연결되어 있는 모순적인 지점을 드러낸다. 전시명: 《핀치-투-줌》 展 전시 기간: 2019년 1월 20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매월 마지막 월요일 휴관) 전시 장소: 아트선재센터 문의: 02-2733-8949

그리하여 마음이 깊어짐을 느낍니다 : 예술가의 명상법

개관 22주년을 맞이한 사비나미술관은 재개관 첫 전시로 《그리하여 마음이 깊어짐을 느낍니다 : 예술가의 명상법》 展을 개최한다. 현대사회에 서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명상의 가치와 의미를 현대미술 작가들의 명상법을 통해 살펴보는 전시이다. 예술가들은 고유의 통찰력이나 직관력 으로 세상의 이치를 해석하고 번역한다. 그들이 어떻게 자신만의 세계에 깊이 몰입하고 마음의 근육을 단련하는지,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고 창 의적으로 표현하는지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예술가들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그들의 명상법으로 함께 호흡해보는 시간을 가지며 사색하는 여 유의 순간을 마주하게 될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명: 《그리하여 마음이 깊어짐을 느낍니다 : 예술가의 명상법》 展 전시 기간: 2019년 1월 31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월요일 휴관) 전시 장소: 사비나미술관 문의: 02-736-4371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OCI미술관은 2018년을 마무리하며 기획전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박기원, 장승택, 전명은, 조소희 4명의 작가가 참여하여 ‘침묵’을 주제로 작품 세계를 펼쳐낸다. 각기 다른 매체와 기법으로 표현된 이번 전시는 ‘말이 없는’ 미술의 기본으로 돌아가 보고자 하는 시도이다. 함부로 말하려 들지 않고, 쉽게 설명되지는 않으나 진실하게 이미지의 세계를 마주하고 있는 작업으로 이 전시가 관객을 미술의 침묵으로 인도하는 안내자가 되기를 기대한다. 전시명: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展 전시 기간: 2018년 12월 22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요일, 월요일 휴관/수요일 오후 9시까지) 전시 장소: OCI미술관 문의: 02-734-0440

이매진 존 레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이매진 존 레논》 展을 개최했다. 전 세계가 열광했던 비틀즈의 리더 존 레논은 음악가이자 예술가 그리고 사회운동가이다. 존 레논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이번 전시는 그의 전 사진작가 Bob Gruen, Allan Tannenbaum의 사진 작품뿐만 아니라 30년 이상 존 레논의 예술작품과 유품을 수집해온 Micheal-Andreas Wahle의 소장품으로 구성된 총 340여 점의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시로, 존의 뮤즈였던 요코 오노와 함께 세상에 전달한 ‘BED-IN’, ‘WAR IS OVER’ 등의 평화 퍼포먼스를 재연하여 전시장에서 이를 경험할 수 있다. 아티스트 존 레논의 짧지만 방대했던 삶을 음악, 예술 그리고 사랑으로 풀어낸 이번 전시는 그가 생전에서 다양한 예술적 노력을 통해 전달하고자 했던 메시지와 발자취를 그의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전시명: 《이매진 존 레논》 展 전시 기간: 2019년 3월 10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매월 마지막 월요일 휴관) 전시 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문의: 02-801-7955

대한제국의 미술-빛의 길을 꿈꾸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대한제국의 미술-빛의 길을 꿈꾸다》 展을 2019년 2월 6일까지 MMCA 덕수궁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대한제국시대 (1897-1910)라 불리는 고종(1852-1919)과 순종(1874-1926) 시기의 궁중 미술을 조명하는 전시이다. 대한제국의 짧은 성쇠, 그리고 일제강점이라 는 시대적 상황으로 인해 그간 대한제국 시기의 미술은 조선 시대의 우수한 미술 전통이 급격히 쇠퇴한 것으로 인식되어왔다. 그러나 최근 공 과가 반영된 대한제국의 역사가 서술되며 대한제국의 미술 역시 과거 미술의 전통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한편, 외부의 새로운 요소들을 받아들 임으로써 근대미술로의 변화를 모색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회화, 사진, 공예 200여 점을 통해 대한제국 시대의 미술이 어떻게 한 국 근대미술의 토대를 마련했는지 집중 조명한다. 전시명: 《대한제국의 미술-빛의 길을 꿈꾸다》 展 전시 기간: 2019년 2월 6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월요일 휴관) 전시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문의: 02-2022-0600

나의 가족 Eternal Family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삼청은 2019년 1월 13일까지 사진작가 변순철 개인전 《나의 가족 Eternal Family》 展을 개최한다. 오랫동안 인물 사진에 천착해온 변순철 작가의 이번 시리즈는 기존에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유형학적 인물 사진과 사회학적 방법론에 새로운 기술 언어를 시도하면서 다시 한번 크게 진일보했다. 《나의 가족 Eternal Family》 展은 북한을 떠나 남쪽으로 피난 온 사람들의 초상을 담은 시리즈로, 이 실향민이라는 소재는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분단국가의 아픔을 여전히 겪고 있는 한국에서는 그 언어적 의미 이상을 내포한다. 전시명: 《나의 가족 Eternal Family》 展 전시 기간: 2019년 1월 13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월요일 휴관) 전시 장소: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삼청 문의: 02-541-5701